본문 바로가기1 본문 바로가기2 본문 바로가기3
던파소식
공지사항 업데이트 이벤트 이달의 아이템 세리아의 상점
미디어
오늘의 던파 던파매거진 카툰&일러스트 멀티미디어 개발자노트
던파월드
던파게시판 거래게시판 던파캡쳐 던파쇼룸 던파UCC 길드 스티커 플레이 마켓
가이드
초보자 가이드 기본 정보 캐릭터 정보 장비사전 던파 서고
랭킹
결투장 티어 랭킹
서비스센터 홈
서비스센터 홈 FAQ 1:1 문의 선복구 서비스 원격지원 서비스 모바일앱 연동센터 청소년보호프로그램 약관 및 정책

아처

  • 하늘 가장 가까운 곳에 땅이 있었다.

    주변으로 수많은 부유섬들이 솟아 올라가 있었고, 이곳에서 나고 자란 이들이 터를 잡았다.
    천혜의 자연을 벗 삼은 이들은 자연과 하나 되어 어우러진 사람을 형상화한 옛글인 '선(仙)'으로 자신들의 세상을 정의했고, 스스로를 '선계인(仙界人)'이라 불렀다.
    선계인들은 자유로웠다. 얽매는 이가 없어서 통치하고자 하는 자가 없었고, 얽매이는 이가 없어서 지배받고자 하는 자도 없었다.
    그저 자신들이 살아가는 자연을 닮기를 소망했고 그만큼 자유롭기를 원했다. 

    터전을 잡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삶의 영역을 늘려가고자 한다.
    하늘 아래 첫 번째 땅이라 이름 붙인 첫 터전에 머물던 사람들은 주변에 솟아오른 부유섬으로 눈을 돌렸고, 그곳으로 향하기 위해 고민한다.
    가까워 보이지만 인간의 몸으로는 절대 넘을 수 없는 허공(虛空)의 벽. 오랜 시간 동안 그 어떤 이도 고민을 해결하지 못한다. 

    그리고 그때, 한 사람이 나타난다. 바로 훗날 최초의 마법사이자 개척자로 기록된 '괴짜 핀더'였다.
    그는 천부적으로 타고난 마법적인 재능을 발현해서 맨몸으로 부유섬과 부유섬 사이를 뛰어넘는 기행을 선보인다.
    그리고 이 기행은 오랜 고민을 단숨에 해결하면서, 선계에 개척과 모험이 시작되고 새로운 시대가 열린다. 

    새로운 시대가 열리면서 가장 먼저 등장한 건 마법사였다. 
    핀더에게 자극을 받은 자들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그들은 괴짜 핀더에게 직접 방법을 배우는 것도 마다하지 않으면서 새로운 방법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처음 부유섬과 부유섬을 뛰어넘는 방법에서 시작한 기행은 많은 이들에 의해서 불을 피우고, 물을 만들고, 바람을 일으키는 방법으로 파생되었고,
    더 나아가 다른 사람과 동행하거나 무거운 짐을 옮길 수도 있고, 새로운 땅에서 만나는 위협에 맞서 싸울 방법들도 만들어지게 된다.
    이렇게 발전한 모든 것들은 '마법'이라고 칭해지게 되었고, 이를 만들어내고 발전시키는 이들을 '마법사'라 칭한다. 

    다음으로 발명가가 등장한다.
    풍부한 마력이 지천으로 널려있어도 재능이 전혀 없어서 마법을 익히지 못하는 이들이 발명가의 시초가 된다.
    몸으로 마법을 사용할 수 없다면, 마법을 사용할 수 있는 도구를 만들어 사용하고자 한 것.
    이들의 지식은 마법보다 더욱더 폭발적으로 발전했고, 이어지고 개선되었다. 새로운 개념을 만들어내고 개념을 실생활에 적용하기도 한다.
    발명가들이 만들어낸 안개 속에 존재하는 마력을 연료로 하는 다양한 발명품들은 선계의 일상생활에 녹아들었고 선계인들의 삶을 개선해 나갔다. 
    그리고 '미스트펑크'로 불리는 이런 발명의 끝에서 세기의 천재라고 불리는 '베르너'에 의해서 비공정이 탄생하게 된다. 

    비공정의 탄생은 또 다른 시대를 연다. 대량의 물자 수송이 가능해졌고, 부유섬과 부유섬 사이의 이동이 더욱 수월해지게 된다.
    교류를 위한 거점이 생겼고 상업이 발전해 대규모 상단이 나타나기도 한다.
    새로운 땅을 찾기 위해 모험을 떠나는 개척자들이 더욱 활발하게 움직였고, 자원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시작된다.
    개척의 끝에서 선계 전체를 둘러싸고 있는 안개에 막히기도 했지만, 기어이 이를 뚫고 천계와 교류하기도 한다. 

    선계의 발전 속에서 이를 방해하는 자들도 나타난다.
    상단의 비공정을 습격하는 해적이나 공해(空海)에 숨어서 인간을 습격하는 요괴와 요수들.
    하지만 선계인들은 피하지 않고 이들에게 맞선다.

    각지를 여행하면서 이들에게 피해를 입은 자들을 돕는 이들이 있었고, 악기를 활처럼, 활을 악기처럼 다루며 신수와 공명해 깊은 울림으로 이들을 물러나게 하는 이들도 있었다.
    상단의 지원을 받는 실력 있는 헌터들이 모여 사설 비행단을 창설해 맞서기도 했다.
    항간에는 요수의 힘을 다루는 자가 그 능력을 이용해 맞서 싸우기도 한다는 소문도 있다. 

    이 모든 이들이 선택한 무기는 '활'이었다.
    허공(虛空). 바람이 쉴 새 없이 몰아쳐 중심조차 잡기 어려운 아찔한 높이의 비공정 위에서 가볍고 쉽게 다룰 수 있으며, 바람을 타고 흐르듯이 날아가 정확하게 적의 목을 꿰뚫는 무기.
    오로지 활 하나만으로, 또는 마법을 실어서. 아니면, 다양한 발명품을 부착해 강화하면서 폭넓고 다양하게 변형되고 사용된다. 

    그리고 지금. 소녀들이 있었다.
    마법과 기계 공학이 발전시켜온 두 번의 시대 위에서 자신들이 사랑하는 세계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서 활을 들고 일어선 그녀들이.​
  •  

  •  

신규 캐릭터 : 아처

· 신규 캐릭터 아처가 추가됩니다.
· 신규 캐릭터 아처의 튜토리얼이 추가됩니다.

스킬

스킬 테이블
아이콘 스킬명 레벨 설명
빈틈 찌르기 빈틈 찌르기  1 후방으로 점프하며 사격을 가해 지면에 충격파를 일으켜 주변 적을 띄웁니다.
풀 스윙 풀 스윙 5 활을 크게 휘둘러 주변 적을 가격해 전방으로 밀어냅니다.
라이징 문설트 라이징 문설트 10 빠르게 전방으로 대시해 충돌 시 백 텀블링을 하며 적을 강하게 올려 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