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ngeon & Fighter

창작콘텐츠

UCC

소설

[ 무모한자 ] - 시 (1)

 

 

눈을 뜨면 보이는것은,

본래 사람의 형체를 알아볼수없는 고깃덩어리들 뿐.

돌이킬수 없는 후회와 자기혐오

그들을 위해 눈물을 흘리고있지만

나오는 눈물은, 예전의 투명했던 눈물이 아닌―

타락한 빛의, 붉은 눈물.

 

 

 

 

버서커 - [Berserker] 광포한 전사, 광전사.

 

 

 

 

의식을 찾아도,

주체할수 없는 광소.

미친듯이, 즐거운듯이 웃고있지만

그 웃음은, 정말 즐거운 것이 아닌

슬픈 고독을 감추기위한, 거짓 웃음.

 

 

왜 나를 선택했느냐고

왜 나여만 했냐고

제발 내버려두라고

외치고 원하고 기도해도

돌아오는것은,

붉은 귀신의 냉소―

 

 

[너는, 벗어날수 없다.

 고통스러운가, 고독한가.

 잊어라, 모두 잊어라.

 네 고통은 다른이들의 피로써 씻길것이며,

 네 고독은 나와 함께 함으로서 잊게될것이다.

 ―네 죄는, 회개하기엔 이미 늦었다.

「나의 죄가 무엇이지?」

「나에게 붙잡힌것.」

「하―,하하하하하!」

 

 

버서커는, 피로서 단장한다.

[누구보다 피를 혐오하며]

버서커는, 피의 검무를 춘다.

[누구보다 피를 갈구하며]

버서커는, 광소한다.

[주체할수 없는 피눈물을 흘리며]

버서커는, 눈물을 흘린다.

[주체할수 없는 웃음을 지으며]

 

 

 

 

그렇게, 이성을 잃은

무모한 광전사 [ Hellbenter - 무모한자 ] 가,

 

또 한명― 탄생했다.

 

 

---------------------------------------------------

 

 

던전 앤 파이터, 버서커가 헬벤터로 되어가는 과정을 시로 써봤습니다.

물론, 망상이지만,

던전 앤 파이터에서는 직업으로 선택하며 버서커가 되지만

 

버서커는 병과 같은것이니까―,

거부할수 없다는 설정이었습니다.

 

 

 

 

 

 

 

 

 

이씨잉,

 

블로그에 올려놨었던 시입니다만,

아무도 안 찾아주기에 여기에라도 올려봅니다.

 

왜! 시라서 안찾아주는겁니까!?

시로 하나의 문학작품이라구요,

소설은 아직 실력이 모자라서 못쓰고있지만,

에에,  블로그 주소는,

http://blog.naver.com/barrett666/100051819570

 

이웃 구해요 ~ ㅁ~

 

... 블로그 원문이 훨씬 분위기 나네,

던파 홈페이지 폰트가 이래서야~

0
!
  • Lv66
  • GhostL
  • 아크메이지 카시야스

    모험단Lv.4

일부 아바타는 게임과 다르게 노출될 수 있습니다.
  • 팬아트
  • 헤이즐 (2)

    나랑채찍이랑

    2024.05.241,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