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1 본문 바로가기2 본문 바로가기3
던파소식
공지사항 업데이트 이벤트 이달의 아이템 세리아의 상점
미디어
오늘의 던파 라이브 톡톡 던파매거진 카툰&일러스트 멀티미디어 던파캐스트 개발자노트
던파월드
던파게시판 거래게시판 던파캡쳐 던파쇼룸 던파UCC 길드 스티커 플레이 마켓
가이드
초보자 가이드 기본 정보 캐릭터 정보 장비사전 던파 서고
랭킹
결투장 티어 랭킹 결투장 숙련도 랭킹 제국 투기장 랭킹
서비스센터 홈
서비스센터 홈 FAQ 1:1 문의 선복구 서비스 원격지원 서비스 모바일앱 연동센터 청소년보호프로그램 약관 및 정책

검은 차원 : 균열의 징후

스토리

검은 마물의 편린 (A part of Dark evil)



그것은 줄곧 생각하고 있었다.
온몸이 형체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갈기갈기 찢어졌다.
조각난 육체에 남아있는 신경들은 끔찍하게 꿈틀거리며, 죽음보다 더한 고통을 느끼게 했다.
불사의 육체는 저주처럼 들러붙어, 죽음이라는 안식으로 들게 하지 못했다.
 
그것은 생각했다.
이대로 죽음이 자신을 데려가 평온을 주면 좋겠다고.
하지만 육체는 그를 잡아 두었다.
 
시간이 지나 찢어진 육체가 돌아오기 시작했다.
그것은 다시 생각했다.
이대로 회복 되어 예전의 모습을 되찾으면 좋겠다고.
하지만 차원은 그의 육체에 끔찍한 고통을 심어 놓았다.
 
그것은 생각했다.
이 끔찍한 고통이 끝나고 모든 힘을 되찾으면,
자신이 느낀 이 모든 고통을 되돌려 주겠다고.
지옥보다 더 끔찍한 차원 속으로 몰아넣은 이 모든 세상에 같은 고통을 주겠다.
 
그렇게 조금씩, 천천히.
그것은 차원의 폭풍 속에서 눈을 뜨고 있었다.

 

 

적응하는 자고스 (Adaptional Jhaggoth)
조각은 고체도 액체도 아니었다. 그저 흐믈거리는 무언가였다.
그것에서 떨어져 나왔을 때 형태를 갖추었을 뿐이었다.
차원을 떠돌면서 삼켰던 것들에서 자아를 얻어냈을 뿐이었다.
그 밖의 것은 없었고, 그렇기에 불완전한 존재로 흘러 다녔다.
 
그럼에도 적응하듯이 떠돌았고, 삼키고 삼키며 자신을 완성하려 했다.
하지만 그렇게 했음에도 완전해지지 못했다.
흐리멍덩한 자아는 의문을 품었고 완전해지지 못하는 이유에 고뇌한다.
 
그러다 그는 자신을 부르는 소리를 듣는다.
저 멀리 차원의 폭풍 너머에서 강렬하게 자신을 부르고 있는 어떤 목소리.
그것은 그에게 이리 오라 부르고 있었다.
거부할 수 없는, 아니 거부할 이유가 없는 부름이었다.
 
그는 흐믈거리는 몸을 일으켜 목소리가 들려오는 곳으로 향했다.
그곳에서 그것을 만나는 자신은 완전해질 수 있으리라.
그렇게 생각하며, 처음부터 지금과 같이 모든 것을 삼키며 앞으로 나아갔다.
 
"오라, 나의 가장 강력한 조각이여, 이곳에서 너와 함께 완전해지길 바라노라."
- 검은 마물의 편린
 
 
붉은 짐승, 슈브라스 (Shubrath, A Red Beast)
차원 속에 떠돌던 소용돌이 치는 기운들이 육체를 휘감아 찢어지는 고통을 주었을 때,
그것의 육체는 조각났고, 안에 머물던 붉은 액체는 오갈 데 없이 차원 안으로 흘러내렸다.
 
붉은 짐승은 그때 갑자기 태어났다.
차원 속에 흘러내렸던 붉은 액체와 같은 색의 몸을 가지고 있었으며,
그것이 머금고 있던 수천 가지 기운 중 일부를 나누어 가졌다.
 
붉은 짐승은 본능적으로 몸을 움직여 차원을 떠돌았다.
그것을 찾기라도 하는 듯이 수많은 시간 속을 누비고 다녔다.
 
붉은 짐승은 머무는 곳마다 재앙을 일으켰다.
한 발을 딛을 때 붉은 액체가 솟구쳤으며, 한 발을 디뎠을 때 하늘이 붉게 물들었다.
셀 수 없는 생명을 붉은 하늘 아래서 거두어갔다.
 
그러다 문득 붉은 짐승은 재앙의 발걸음을 멈추게 된다.
이제와 마찬가지로 생명을 거두던 어느 때,
하늘을 향해 울부짖은 붉은 짐승은 모습을 감추고 차원을 넘어 사라졌다.
무언가가 자신을 부르기라도 한 듯이.
자신이 찾던 그것을 찾기라도 한 듯이.
 
 
흉터로 기억되는 자 (A man, Remembered as a Scar)
기억이 희미했다.
오래전 언젠가 어느 장소에서 어떤 것과 마주하고 그걸 갉아먹으려 했다.
하지만 처참하게 패배하고, 그것의 기운에 잠식되어 몸이 서서히 녹아내리는 감각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천천히, 그리고 조용히 눈을 감았던 기억이 있다.
 
희미한 기억 속에서 그는 '무언가'로 불렸다.
그리고 다시 깨어났을 때, 그 '무언가'로 불리고 있었다.
그는 자신을 지칭하는 '무언가'에서 증오와 분노, 그리고 집착을 느꼈다.
그것이야말로 자신이 살아가는 이유고 다시 깨어난 이유라는 걸 직감적으로 깨달았다.
 
그는 희미한 기억을 더듬기 시작했다.
'무언가'에서 느껴지는 증오와 분노, 집착을 되짚어가며 근원을 찾아갔다.
그렇게 오랜 시간을 천천히 기억의 냄새를 맡던 그는 '무언가'에 대해서 깨닫는다.
 
아주 먼 기억 속에 자리 잡은, 살아생전에 자신을 지칭하던 그 단어.
 
흉터.
 
그는 그렇게 기억되던 자였다.
 
 
더러운 별의 공작 (Duke of Waste Star)
죽을 운명이라 하더라도 쉽게 죽지는 않는다.
수천 년의 시간 속에서 이런 날이 오기만을 기다렸다.
거대한 역사 속 어느 한 켠에 기록될 운명이라 생각했지만,
 
그건 틀렸다.
 
더러운 육신은 손쉽게 사그라들었다.
살아온 수많은 시간은 무의미했고, 한 가닥의 의미조차 없었다.
쓰러져 부스러지는 순간 역사는 소멸했고, 운명은 멈추었다.
 
이제는 틀리지 않는다.
 
육신은 더러운 땅에서 자라났고, 그분이 주신 의미가 영혼이 되어 깃들었다.
소멸한 역사의 부스러기를 태워 멈춰버린 운명을 다시 움직일 것이다.
바로 이 더러운 땅 위에서 새로운 이름을 가지고서.

 

 

검은 차원


검은 마물의 흔적 (Trace of Dark evil)
폭풍 속에서 느껴지는 차원의 기운을 쫓아 검은 차원으로 진입하자,
그곳에는 마치 다른 세상에 온 것 같은 풍경이 펼쳐져 있었다.
모험가는 그곳에서 마물의 흔적을 발견한다.
그러나 검은 마물로부터 태어난 것 같은 괴이한 생명체들과 마주치게 되고,
달려드는 적들을 처치할수록 차원 속에서 느껴지던 불길한 기운이 점점 더 짙어짐을 느낀다.
 
 
검은 마물의 정원 (Garden of Dark evil)
불길한 기운의 진원지에 가까워질수록 주위를 뒤흔드는 폭풍의 위력은 더욱 강해지고 있었다.
검은 마물의 흔적을 쫓던 모험가 일행은 차원 속에서 복수의 칼을 갈고 있던 검은 마물의 편린을 발견한다.
참혹한 얼룩을 남기기 위해 차원을 넘어오려는 검은 마물을 저지하고, 검은 마물로부터 아라드를 지켜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