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1 본문 바로가기2 본문 바로가기3
던파소식
공지사항 업데이트 이벤트 이달의 아이템 세리아의 상점
미디어
오늘의 던파 라이브 톡톡 던파매거진 카툰&일러스트 아라드스튜디오 던파캐스트 개발자노트
던파월드
던파게시판 거래게시판 던파캡쳐 던파쇼룸 던파UCC 길드 스티커 플레이 마켓
가이드
초보자 가이드 기본 정보 캐릭터 정보 장비사전 던파스토리
랭킹
통합RP랭킹 통합 경험치랭킹 통합GP랭킹 길드대전 랭킹 제국 투기장 랭킹
서비스센터 홈
서비스센터 홈 FAQ 1:1 문의 선복구 서비스 원격지원 서비스 모바일앱 연동센터 청소년보호프로그램 약관 및 정책

드래곤나이트

각성 : 타이런트

  • 목숨을 걸었습니다.

    그들이 약속한 복수의 날을 믿으며 싸웠습니다.

    날갯죽지에 피가 엉겨 붙어 제대로 날아오를 수 없을 지경에 이르러서도

    결코 임무를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복수의 날은 다가오지 않았습니다.

    많은 적을 베고, 더 많은 적을 불태워도

    복수의 날은 결코 다가오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우리를 이용하면서도 한편으론 두려워했습니다.

    복수를 이룬 뒤, 자신들을 향해 칼 끝을 돌릴까 두려워했습니다.

    그러하기에 사지로 내몰고, 불가능한 임무를 맡기고,

    종국에는 흑요정에게 전우들을 팔아 넘기기까지 하였습니다.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바칼 님 밑에서 싸워온 우리는, 주군이 부하를 배신한다는 개념 자체를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이제는 눈을 뜰 때가 되었습니다.

    우리는 더 이상 거짓된 군주들을 위해 싸우지 않을 것입니다.

     

    다른 이들이 저를 뭐라 부르는지 알고 있습니다.

    부정할 생각은 없습니다.

     

    제가 밟은 땅 위로 불꽃이 치솟고

    제가 바라본 하늘은 전쟁의 연기로 혼탁하게 변하며

    제가 마신 물에는 피비린내가 진동합니다.

     

    그래도 저는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세상이 저를 폭군이라 칭하고

    잔악한 용의 마녀라 일컬으며 비난한다 한들 결코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허나 마지막 자비를 베풀어 고하노니, 

    목숨이 아까운 자는 당장 물러나세요.

    갈 곳 잃은 용의 분노가 모든 것을 불태우기 전에...

스킬 소개

스킬 소개
스킬이름 레벨 스킬설명
 드래곤포스 패시브 몸 속에 흐르는 드래곤의 힘을 끌어내 스킬 공격력이 증가합니다.
또한 기본 공격, 점프 공격, 대쉬 공격 및 드래곤 투스 사용 시 아스트라가 화염탄을 발사합니다.
 울부짖는 뇌광 각성기 거대화한 아스트라에 드래곤나이트가 탑승하여 강력한 번개 브레스를 내뿜습니다.
 용왕파천 60 드래곤실드를 카이저 헤드로 변신시킨 뒤 전방의 적을 잡아 파괴합니다.
 비룡천상 70 거대화한 아스트라를 전방 또는 하늘로 돌진시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