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1 본문 바로가기2 본문 바로가기3

DUNGEON&FIGHTER

라이브 톡톡

  • 미디어
  • 라이브 톡톡

림림 림림

2020.09.03

이거 진짜이십니까?

 

 

지능비약 지능비약

2020.09.01

아!! 맞다. 마일리지

 

한줄 팁) 윈도우 키 + Pause 키(스샷 찍는 키 오른쪽에)를 누르면 내 운영체제가 몇 비트인지 볼 수 있습니다.

지능비약 지능비약

2020.08.20

탈리스만 슬롯 하나 더 뚫렸으니 사냥 가기 전에 끼고 가세요!!

지능비약 지능비약

2020.08.07

무형의 잔향 관련하여 최근 문의가 많다고 하네요.

 

고객센터의 GM알리샤 아덴님께서 짧은 팁을 남겨주셔서 대신 전달 드립니다.

(중요 : 저는 잔향 아직 못먹어서 그냥 부러움)

 

 

 

 

 

 

 

 

 

PS. 착한 모험가님에게만 보이는 글

  "헉...이걸 어떻게 찾으셨지..? 착한 모험가님이시닷!!"

  "요즘 홍옥의 저주를 찾아주시는 모험가님이 적어 너무 심심해요...ㅠㅠ"

  "인도석, 결정, 아이올라이트를 많이(?) 드릴 테니 자주 찾아주세요~♥" 

닐스 닐스

2020.07.24

안녕하세요. 닐스입니다. 

 

오랜만에 방송을 재개하였고, 녹방이라는 새로운 컨셉으로 찾아뵙게 되었습니다.  

https://youtu.be/kyzNIvSFMEY  

작은 관심 부탁드리구요. 

 

오늘 이렇게 글을 남기게 된 것은 다름이 아니라, 일부 내용에 대해 추가로 답변을 드리기 위해서입니다. 

해당 영상을 보시고 던파와 앱플레이어를 동시에 구동하였을 때 제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를 하시는 모험가님들이 계셨습니다. 그래서 관련한 내용의 답변을 받아왔습니다. 

 

그대로 전달해드리기 위해 받은 내용을 원문 그대로 붙여드립니다.





앱 플레이어는 가상환경과 내장된 매크로 기능 등에 의해 운영정책에서 금지하는 사안이나, VPN 제재 정책과 같이 PC에서 던파를 타겟으로 한 핵, 매크로, 작업장 행위가 아닌 경우 이용제한 대상이 아닙니다.

결론부터 요약해서 말씀 드리면, 앱 플레이어 실행 자체가 운영정책 상 이용제한 대상임은 맞으나, 앱 플레이어로 게임에 어떤 영향을 주는가가 주요 판단 기준이며, 앱 플레이어 실행 자체를 기준으로 이용제한 한 사례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이는 앱 플레이어 뿐만이 아니라 모든 항목에 해당되는데요. 다양한 사례를 들어 설명 드리자면,​

동영상 녹화 프로그램은 당연히 이용제한 대상이 아니지만, 프레임 부하를 주어 게임 시스템 어뷰징에 사용하면 이용제한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본인 컴퓨터의 랜선을 뽑는 건 자기결정권에 따른 조치이나, 그에 따라 불공정한 게임이 이루어지면 이용제한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Joy to key와 같이 일반 유틸리티 프로그램이라도 매크로 프로그램과 연계에 사용한 경우 이용제한 대상입니다. 

패드의 경우에도 과한 속도의 연사 기능을 이용하거나, 패드에 내장된 매크로 기능을 이용하거나, 패드와 키 매핑 프로그램과 매크로를 결합해 사용하는 것은 이용제한 대상입니다. 

Mouse without borders를 사용하는 경우 이용제한 대상이 아니나, 해당 프로그램으로 2개 이상의 캐릭터를 동시에 컨트롤 하면 이용제한 대상입니다. 

크롬, 스팀과 같은 플랫폼은 전혀 이용제한 대상이 아니나, 해당 플랫폼으로 던전앤파이터를 원격 접속한다면 이용제한 대상입니다. 

 

즉, 프로그램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그 프로그램으로 무엇을 하였고 던전앤파이터의 플레이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가가 판단 기준입니다.

실행 자체가 문제가 될 수 있는 경우에는 강하게 조치하고 있으나, 그마저도 영상에서 안내드린 바와 같이 던전앤파이터의 플레이에 영향을 줄 목적이 없었다 판단되면 제재를 해제해드리고 있습니다.


운영정책은 공정한 게임 플레이를 위해 마련된 것입니다. 특정한 도구의 사용 여부보다는 행위의 결과가 무엇인지를 생각하신다면 판단에 어려움은 없으실 것 같습니다. 

 

 

이상의 내용을 전해드립니다.

 

다음 방송도 녹화가 종료되어 현재 편집 중에 있습니다. 

재미있는 컨텐츠로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하겠으니, 작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